포스텍 영재기업인교육원 > 알림·홍보 > 추천자료

추천자료

[미래기술] 한물 간 마이크로소프트의 자기 부정을 통한 의미 있는 부활

분류 :
뉴스|
글번호 :
470|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8.05.11 11:24|
조회수 :
801

세상을 호령하던 미국의 거대 IT 기업들이 크고 작은 암초를 만나 어려움을 겪고 있다페이스북은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때 회원 개인정보를 소홀히 다뤄 연일 뭇매를 맞고 있다애플은 과거 스티브 잡스 시절의 쿨함을 잃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구글은 검색 시장에서의 독점적인 지위 때문에 끊임없이 구설에 휘말린다아마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단골 공격 대상이다이런 와중에 소리 없이 잘 나가고 있는 기업이 있다모두가 한 물 갔다고 여겼던 마이크로소프트다. 



빌 게이츠(오른쪽)와 생전의 스티브 잡스 / 출처 포천·올싱스디지털 홈페이지

4월 말 발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근 분기 매출은 268억 달러로 이전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 늘었고 영업이익은 23% 증가했다특히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애저(Azure)는 전년 대비 93%나 매출이 늘었다클라우드 서비스와 기업용 소프트웨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사업으로 떠올랐다주가는 지난 1년 동안 약 40%가 올랐다전문가들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성기를 구가하던 1990년대 이후 가장 안정된 상황에 놓여있다고 보고 있다페이스북이나 아마존구글 등 다른 기업들이 가지고 있는 정치적인 리스크도 적은 편이다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과거 마이크로소프트의 위상은 대단했다한때 90%가 넘는 전 세계 PC를 돌아가게 했던 윈도라는 운영체계(OS) 덕분이다새로운 버전의 윈도가 나올 때마다 전 세계가 들썩거릴 정도였다하지만 모바일 시대로 접어들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위세는 내리막길을 걸었다애플이 아이폰을 내놓고 구글이 안드로이드로 맞서는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도 윈도 스마트폰을 내놓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 직원들만 쓴다는 비아냥을 들어야 했다뒤늦게 역시 한 물 간 노키아 휴대전화 부분을 인수했지만 이마저 결국은 정리하고 모바일 OS에서 손을 떼야 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 10이 적용된 노트북 컴퓨터 / 출처 마이크로소프트

2000년대가 마이크로소프트에게는 잃어버린 10이라는 얘기까지 나왔다빌 게이츠의 뒤를 이은 스티브 발머 CEO의 리더십에도 문제가 많았다마이크로소프트는 세상 사람들의 관심에서 천천히 멀어져 갔다대신 마이크로소프트가 쳐다보지도 않았던 구글과 애플이 각광을 받으며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다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스포트라이트에서 벗어났을 뿐 특별히 엄청난 위기를 겪은 적은 없다. PC 시장이 축소되고는 있지만 윈도가 여전히 대다수 PC에서 돌아가고 있는 덕분이다그만큼 윈도는 강력한 무기였다
 
발머 CEO 2012년 한 이벤트에서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윈도보다 더 중요한 건 없다고 잘라 말했다마이크로소프트에서 모든 건 윈도 위주로 돌아갔고 윈도는 모든 것에 우선했다애플 아이패드용 오피스 앱을 만들어 놓고도 윈도 판매가 줄어들까 봐 내놓지도 않을 정도였다윈도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태양이었던 셈이다



2009년 한국을 찾은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 CEO / 출처 동아일보

하지만 2014년 사티아 나델라 CEO가 취임 후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변화의 기류가 읽힌다 3000 단어로 이뤄진 메모에서 윈도는 10번 언급되는 반면 클라우드라는 단어는 스무 번도 넘게 사용됐다마이크로소프트는 더 이상 윈도를 중심으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사실을 예고하는 메모였다. 나델라가 CEO 취임 후 내놓은 첫 제품은 바로 만들어 놓고도 출시하지 않았던 아이패드 용 오피스였다. (나델라 CEO의 공감 리더십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재기에 큰 몫을 했다https://blog.naver.com/businessinsight/221222192272 참조)
 
이후 4년이 흘렀다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윈도 담당 임원이 기업용 소프트웨어 및 클라우드 컴퓨팅인공지능 담당에게 보고를 하도록 했다회사의 모든 기능이 윈도 위주로 돌아가던 마이크로소프트로서는 엄청난 변화다회사의 정점에 있었던 윈도가 일개 사업부로 전락한 순간이었다
 



사티아 나델라 CEO / 출처 마이크로소프트

사실 윈도의 추락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블룸버그에 따르면 2010년 마이크로소프트 전체 매출의 28%를 차지했던 윈도 매출은 이제 전체의 16%에 지나지 않는다마이크로소프트 내 매출 순위도 오피스와 서버 및 클라우드에 이어 3위다스마트폰을 포함하면 전 세계에서 윈도를 운영체계로 하는 컴퓨터는15%로 줄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를 내려놓지 못한 건 역설적으로 윈도가 너무 큰 성공을 가져다줬기 때문이었다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를 조금 더 일찍 버렸더라면 더 빨리 지금의 성공을 이룰 수 있었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왜 윈도에 집중하지 않는 것이 그렇게도 어려웠을까.
 
사람은 누구나 과거에 좋은 결과를 냈던 성공 공식을 재활용하고 싶어 한다. 예를 들어 협력업체를 심하게 쪼아서 단가를 성공적으로 낮춘 경험이 있는 기업의 구매부서 직원은 이러한 방식을 다른 협력업체들에게도 적용한다또 수 십 번 거절당하면서도 계속 찾아가서 영업한 끝에 결국 물건 팔기에 성공한 영업사원은 앞으로도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는 없다는 정신으로 열심히 상대를 설득하려 들 것이다.



MS 제품 중 매출 1위를 달리고 있는 오피스 솔루션 / 출처 마이크로소프트

해봤으니까 편하고 성공을 맛봤으니까 쉽다기업에서는 베스트 프랙티스라는 이름으로 이를 장려하기도 한다그러나 개인이건 기업이건 국가건 이러한 성공 공식을 반복적으로 적용하다 보면 다른 역량이나 가능성으로부터 멀어지게 된다

구매부서 직원은 쪼지 않고 단가를 낮추는 논리 개발에 소홀해진다열심히 돌아다녀본 영업사원은 스마트하게 일하는 방식을 고민할 필요가 없다그러다가 기존의 성공 공식이 통하지 않는 세상이 되면 새로운 역량을 개발하는 데 소홀했던 개인이나 조직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마이크로소프트에겐 이 성공 공식이 바로 윈도였다그래서 내려 놓기가 그렇게도 어려웠던 거다. 



성공이라는 족쇄에서 벗어나는 것이 지속적인 성장의 비결일 때가 많다 /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과거의 성공 경험에 집착하거나 가지고 있는 역량을 활용해 성과를 내는 데 익숙해지면 새로운 대안이나 가능성 찾기를 게을리하는 건 어쩔 수 없는 인간의 특성이다그래서 이를 가리키는 용어도 다양하다제임스 마치 스탠포드 경영대학원 교수는 이를 성공의 덫(Success Trap)’이라고 했고 역사학자 아널드 토인비는 휴브리스(Hubris)’라고 했다

캐나다의 몬트리올 HEC 대니 밀러 교수는 이카루스 패러독스(Icarus Paradox)’라고 불렀다그리스신화에서 이카루스는 밀랍으로 만든 인조 날개 덕분에 하늘을 나는 데 성공하지만 태양에 너무 가까이 간 나머지 밀랍이 녹아 버린 것에 빗대 이름을 붙였다기업이 성공요인에 안주하다가 그 성공이 실패요인으로 반전되는 상황과 같다조금씩 결은 다르지만 이 용어들은 성공에 안주하다가 세상이 변하면 적응하지 못하고 결국 망한다는 비슷한 얘기를 하고 있다 



세상은 끊임없이 변한다하지만 인간이나 기업국가에겐 변화하는 것만큼 어려운 일은 없다변화에는 자기를 부정하는 이율배반적인 태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특히 성공적일수록 더 그렇다잘 되고 있는데 굳이 뭔가 바꿀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마이크로소프트의 재기가 시사하는 바를 곱씹어 볼 필요가 있다

필자 김선우
-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인문지리학과 졸업
- 워싱턴대(시애틀) 경영학 석사
- 동아일보 기자
- 새로운 삶을 발견하기 위해 현재 미국 시애틀 근처 시골에서 작은 농장 운영 중

[출처] https://blog.naver.com/businessinsight/221272474646

댓글 등록 폼
등록

1개의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강민규 2018-05-27 19:12
추천자료 업로드합니다.
[생채모방기술]
YTN 사이언스 핫 클럽: 곤충에서 찾은 생체모방기술 (https://tv.naver.com/v/853039) 내용: 딱정벌레 날개에서 나노구조잠금테이프, 장수풍뎅이에서 색변환 습도센서,사막딱정벌레에서 큐티클층의 수분 모으기 기술 등

카이스트 공학 스쿨 곤충의 특징을 응용하는 생체모방로봇 (bolg.naver.com/newedu72/220196935975)
답글0
1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8 뉴스 [미래CEO] “AI가 패션도 디자인한다”…구글이 품은 패션 스타트업 ‘..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9-03-11 560
67 뉴스 [미래CEO] 즐길 수 없는 지루한 대기시간이라면 피하게 하는 것이 정답..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8-12-05 635
66 뉴스 [미래CEO] 팬심을 자극하라! 크라우드 소싱 2.0 시대를 그려보다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8-10-15 550
65 뉴스 [미래CEO] 도시의 문제에서 가치를 찾다, 시티 케어 비즈니스의 등장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8-09-07 497
64 뉴스 [미래CEO] 경제·경영 대가가 건네는 ‘인생 나침반’ | 나를 만드는 ..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8-06-01 554
63 뉴스 [미래기술] 한물 간 마이크로소프트의 자기 부정을 통한 의미 있는 부활 이미지 파일 첨부 1 관리자 2018-05-11 802
62 뉴스 [미래CEO] 덕후가 만든 신선식품배송서비스, 마켓컬리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8-03-20 562
61 뉴스 [미래교육] 초중고 학생에도 창업교육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7-12-01 739
60 뉴스 [미래기술] 인공지능의 약속 (The Promise of AI)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7-08-25 624
59 뉴스 [미래CEO] 음식주문 대기시간을 8분에서 1분으로 줄인 파네라의 디지털..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7-07-04 561
58 뉴스 [미래기술] 中 모바일 결제 시장 빠르게 성장, 노점에서도 스마트폰으로 ..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7-05-30 485
57 뉴스 [미래기술] 우주선 닮은 채소 공장 스마트팜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7-04-19 599
56 뉴스 [미래기술] 모바일 메신저 '챗봇(Chatbot)'이란 무엇일까?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7-03-17 503
55 뉴스 [미래기술] 생각보다 우리 가까이 온 인공지능비서-아마존 에코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6-11-03 543
54 뉴스 [미래기술] 외국인 사이 '언어 장벽 허문' 귀에 꽂는 통역기 이미지 파일 첨부 관리자 2016-10-06 433
게시판 검색영역